[기사] 허영 의원, 건축물 해체공사 안전관리 강화 추진

커뮤니티
HOME > 커뮤니티 > 공지사항
Important Notice
포스트구조기술은 건축/토목 구조기술자들의 기술력과 경험으로 최상의 기술력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.

[기사] 허영 의원, 건축물 해체공사 안전관리 강화 추진

허영 의원, 건축물 해체공사 안전관리 강화 추진

 

해체공사 신고 및 상주 감리원 배치 등
'건축물관리법' 개정안 대표발의

[국토일보 김준현 기자] 건축물 해체공사 안전관리가 보다 더 강화될 전망이다.

2일 더불어민주당 허영의원(춘천·철원·화천·양구)은 2일 ‘건축물관리법’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.

개정안은 해체공사를 할 때 착공 신고를 하도록 하고 상주 감리자를 배치하도록 하였다. 또한 감리자의 안전 교육을 의무화하는 등 건축물 해체공사 전반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.

건축물관리법은 지난 2019년 서울 서초구 잠원동 건축물 붕괴사고와 같은 해 12월 과천 오피스텔 붕괴 등 연이은 건축물 해체공사 안전사고에 따른 안전관리 강화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지난 2020년 4월 제정됐다.

법 제정 이후 해체공사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해체공사 신고제를 허가제로 변경하고 그간 형식적으로 작성해온 해체계획서를 보다 구체화했다. 특히 해체 허가 대상 건축물의 경우 해체계획서 제출 전 건축사, 기술사 등 전문가로부터 해체계획서 적정성 등 사전검토를 의무화했다.

하지만 현행법상 착공 신고 제도가 없어 해체공사 시 허가권자(지자체)가 감리자를 지정하도록 한 지정감리제도 등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안전관리에 허점이 생기는 문제가 발생하였다.

허영 의원은 “중장비를 사용해 건축물을 폭파해 해체하는 등 건축을 해체할 때 안전사고의 발생 위험이 높아 더욱 강화된 안전관리 규정이 불가피한 실정이다”고 밝히며“착공 신고제도 도입과 상주 감리원 배치 등을 통해 안전한 해체공사가 이뤄지길 기대한다”라고 강조했다.

한편 허영 의원은 철도 운송 및 위험물 취급에 관한 선제적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위험물 관련 법령의 적용대상을 명확히 하고 위험물의 포장·용기 검사기준 및 검사기관 지정 근거를 마련하는 '철도안전법' 개정안도 대표발의했다.



저작권자 © 국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출처 : 국토일보(http://www.ikld.kr)
0 Comments